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School of Convergence
Science and Technology

커뮤니티

보도자료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

'재선의 여당도지사'…경북 발전시킬 예산 확보에 최선

분류
보도자료
등록일
2022.06.02 14:26:03 ( 수정 : 2022.06.02 14:28:07 )
조회수
91
등록자
관리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당선인은 1일 "당선 그 자체에 만족하지 않고, 쉼 없이 움직이는 바다처럼 더 큰 정치를 위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거 초반부터 일찌감치 독주 체제를 굳히면서 재선에 안착한 만큼 앞으로 주어진 4년 동안에는 경북의 현안 추진을 넘어 정치인으로서의 면모도 함께 갖춰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이 당선인은 지난달 31일 안동을 끝으로 유세 일정을 마친 뒤 "재선의 힘 있는 중진 도지사로서, 경북과 도민이 중심이 되는 4차 산업혁명 신시대를 열기 위해 말이 아니라 발로 뛰는 현장 도지사가 되겠다"고 했다.

 

그는 유세 기간 ▷안전경북 ▷건강경북 ▷행복경북 건설을 약속하며 "도민 여러분이 준 한 표, 한 표에 저의 혼을 담아 희망이 샘솟는 경북을 짓겠다"면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기 건설 ▷영일만항 건설 ▷탈원전 정책 원대 복귀 ▷청년 주도형 정책 확대 ▷포스텍 연구중심 의과대학 설립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놨다.

또 ▷일터가 넘치는 부자 경북 ▷아이가 행복한 젊은 경북 ▷세계로 열린 관광 경북 ▷이웃과 함께 복지 경북 ▷소멸 위기서 살아나는 농·산·어촌 건설 완성도 함께 약속했다.

 

이 당선인은 "쉼 없이 불어 오는 바람을 타고, 험한 파도를 헤치고 달려가는 도전 정신으로 큰 정치, 큰 인물로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재차 다짐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뜻을 이루지 못한 후보도 모두가 경북 발전의 중요한 자원"이라며 "소중한 자원을 우리 경북에 투자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 당선인은 "누구를 지지했건 경북 발전을 염원하는 마음은 똑같을 것"이라며 "반목과 갈등에 쏟아부을 에너지를 국민 화합을 위한 에너지로 승화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철우 당선인은 재선 도지사의 반열에 오름과 함께 '야당 도지사'가 아닌 '여당 도지사'로서 역할을 하게 됐다. 그는 야당 도지사 시절 '대구경북(TK) 패싱은 없다'는 신조로 국비 예산을 따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면장도 알아야 한다', '우는 아이 젖준다', '무는 개는 돌아본다' 등 절박한 심정을 강조하며 공직 사회를 독려한 결과 국비 확보액 10조 원 시대를 다시 여는 등 다수 경북 예산을 확보했다.

'재선이자 여당 도지사' 이철우에게 지난 4년은 빛난 성과인 동시에 극복해야 할 경쟁 대상이기도 하다.

 

이 당선인은 "윤 대통령은 대선에서 72.8%의 압도적 지지를 보내준 TK 표심에 감동했다. 도민에게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해달라'고 수 차례 강조했다"고 전하며 "대통령 당선 후 지역 현안 건의를 위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무실로 찾아가자 '어음 받으러 오셨군요'라고 했다. 앞으로 경북을 발전시킬 예산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선 과정에서 맺어진 인연들을 잘 추슬러서 정부와 호흡을 맞추고 민선 8기를 '경북 수확의 계절'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도정 주요 현안에 대한 비전도 소개했다.

 

이 당선인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관련, "저의 1호 공약이자 윤 대통령의 TK 지역 1호 공약"이라면서 "박정희 대통령이 경부고속도로로 우리 경제를 발전시켰듯이 TK 신공항으로 하늘길을 열어 TK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을 발전시킬 성장 동력으로 만들 것"이라고 했다.

 

지방화 시대에 대한 강한 의지도 밝혔다. 이 당선인은 "경북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를 발전시키기 위해 지역균형 발전을 넘어 '지방화 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중앙정부는 지방정부가 할 수 없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개헌을 통한 지방분권(특히 재정분권) ▷500만 규모의 TK 경제권 형성 ▷지방자치권 확대 개편 ▷국가균형 발전에 대한 국가의 책임과 투자 등을 끌어낼 작정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지역 대학을 지방자치단체에 맡겨야 한다는 뜻을 강조했다.

이철우 당선인은 "지역에 필요한 인재를 지역 대학이 키워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면서 "시·도와 기업, 대학이 서로 따로 노는 것이 아니라 공동 연구 등 유기적으로 함께 움직일 수 있도록 지자체에 권한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매일신문(22.06.02)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