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School of Convergence
Science and Technology

커뮤니티

보도자료

이주호 “지방 교육교부금, 대학 투입 찬성… 의대 정원 확대”

오늘 인사청문회 앞두고 서면답변

분류
보도자료
등록일
2022.11.01 14:08:31 ( 수정 : 2022.11.02 09:11:08 )
조회수
91
등록자
관리자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사진)가 유초중등 교육에 사용되는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일부를 고등교육에 투입하는 방안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17년째 동결된 의대 정원은 늘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28일 국회에서 열린다.


이 후보자는 27일 국회 교육위원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질의 답변서를 통해 “장기간의 등록금 동결 등으로 열악한 대학 재정 상황과 한정된 국가 재정 여력을 고려하면 최근 급격히 증가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교육 부문 간 투자 불균형 해소에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의대 정원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공공의료의 중요성이 더욱 강화되고 있다”며 “국민 의료서비스 접근성 제고와 지역 간 의료 격차 해소를 위해 의대 정원이 확대될 필요성이 있다”고 답했다.

이 후보자 청문회에선 야당의 공세가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후보자와 에듀테크 업계 간의 유착 의혹을 집중 질의할 계획이다. 이 후보자는 2019년 자신이 설립한 아시아교육협회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에듀테크 업계로부터 1억2400만 원의 기부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또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 출마 당시에도 에듀테크 업계 관계자 2명으로부터 각각 500만 원의 후원금을 받아 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이해충돌이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를 사고 있다.

이와 함께 이 후보자가 이명박 정부 당시에 추진했던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전수평가, 자율형사립고 확대 등의 정책 부분과 이 후보자 딸의 이중국적 논란 등에서 여야 간 공방이 예상된다. 

 

출처: 동아일보(2022.10.28)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