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School of Convergence
Science and Technology

커뮤니티

보도자료

의과학대학원 JA 장진아 교수, 3D 프린터로 폐암 종양 미세환경 재현 성공

폐암 맞춤치료 시대 열릴까? 3D 프린터로 폐암 종양 미세환경 재현 성공

분류
보도자료
등록일
2023.07.21 11:14:38 ( 수정 : 2024.03.20 11:00:27 )
조회수
396
등록자
관리자

의과학대학원 JA 장진아 교수 

 

 

  • 국내 기업이 폐암 환자의 종양 미세환경 재현에 성공해 기저질환이 있는 폐암 환자의 맞춤 치료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오가노이드 전문기업 그래디언트바이오컨버전스는 포스텍(POSTECH)과 함께 개발한 ‘탈세포화 지지체 개발’ 연구 성과가 생체소재 분야 최고 수준의 SCI급 국제학술지인 바이오패브리케이션(Biofabrication)에 게재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돼지의 폐에서 유래한 탈세포화 세포외기질(Lung-derived decellularized extracellular matrix, 이하 LudECM) 하이드로젤을 이용해 기저질환이 있는 폐암 환자의 종양 미세환경을 재현하는 것으로, 폐암 환자에서 유래한 오가노이드, 기저질환(폐섬유증) 환자에게서 섬유아 세포, 혈관 세포를 기반으로 세 가지 유형의 바이오잉크를 제작하고, 3D 바이오프린팅을 통해 관류성 혈관과 폐섬유증을 가진 폐암 환자 모델을 제작했다.

사측은 제작한 폐암 환자 모델에 실제 약물을 사용한 실험 결과 폐섬유증을 가진 폐암 모델은 일반 폐암 모델보다 약물에 대한 내성이 높았으며, 혈관화 된 모델의 경우 약물이 주변 기질로 흡수되거나 암세포와 기질 세포 간 상호작용에 의해 약물 전달이 중단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그래디언트바이오컨버전스 이진근 대표는 “암 오가노이드의 종양원성은 각 암종에 최적화된 특수 조건에서만 유지될 수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자사가 축적한 암 오가노이드 기술의 초격차를 재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디지틀조선일보, 김정아 기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