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School of Convergence
Science and Technology

커뮤니티

보도자료

"의대 신설 마지막 기회"…카이스트도 뛴다, 11개 대학 유치전

분류
보도자료
등록일
2023.10.30 16:58:21 ( 수정 : 2024.03.20 11:08:30 )
조회수
349
등록자
관리자

정부가 각 대학의 의대 증원 수요를 파악하고, 지역 의대 신설도 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의대 유치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와 교육부는 ‘의학교육점검반’을 꾸리고 대학별 수요와 함께 교육 역량을 실사·점검하기로 했다.

 

11개 대학 ‘의대 신설’ 요구…정치권 합세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의대 증원이 공식화되면서 지역에선 의대 신설 요구가 더욱 커지고 있다. 교육부가 이은주 정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해 말 보건복지부에 의대 정원을 늘려달라고 요청하면서 17개 시도별 의대 신설·증설 수요를 조사했다. 신설을 원하는 대학은 부산 부경대, 인천 인천대, 대전 카이스트, 충남 공주대, 전북 군산대·국립공공의대, 전남 목포대·순천대, 경북 안동대·포스텍, 경남 창원대 등 11곳이었다.

의대가 없는 지역 대학들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며 신설에 사활을 걸겠다는 분위기다. 의대가 생기면 입시 경쟁률이 높아지고 우수한 학생들이 더 많이 지원하기 때문이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의대가 생기면 상위권 학생들이 유입되고, 다른 학과의 합격선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대입에서도 관심이 많다 보니 인지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경쟁도 격화하고 있다.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을 보면 의대 신설과 관련해 발의된 법안은 16개에 달한다. 전남 지역에서도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목포의대’ 설치 특별법을, 같은 당 김회재 의원은 ‘순천의대’ 특별법을 발의했다. 여당에서는 강기윤 의원이 ‘국립창원대 의과대학 설치에 관한 특별법안’을, 성일종 의원이 ‘국립공주대 의과대학 설치에 관한 특별법안’을 내는 등 자신들의 지역구 위주로 의대를 설치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복지부 “기존 의대 증원 우선 고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지역 및 필수 의료 혁신 이행을 위한 추진계획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지역 및 필수 의료 혁신 이행을 위한 추진계획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당장 2025학년도 정원은 기존 지역 의대 위주로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학에 증원 여력이 있는 경우 2025학년도 정원에 우선 고려할 것”이라며 “증원 수요는 있으나, 추가적인 교육 역량을 확보해야 하는 경우는 대학의 투자계획 이행 여부를 확인해 2026학년도 이후 단계적으로 증원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의 ‘의사 인력 참고자료’에 따르면 전국 40개 의대의 평균 정원은 76.5명인데, 그중 17곳(42.5%) 정원은 50명이 안 된다. 서울은 한 곳도 없고, 대부분 비수도권에 몰려 있다. 지역별로는 인천 인하대(49명)·가천대(40명), 경기 아주대(40명)·차의과대(40명))·성균관대(40명), 강원 강원대(49명)·가톨릭관동대(49명), 충북 충북대(49명), 건국대 충주(40명), 충남 단국대 천안(40명)·건양대(49명), 대전 을지대(40명), 경북 동국대 경주(49명), 대구 대구가톨릭대(40명), 부산 동아대(49명), 울산 울산대(40명), 제주대(40명)이다.
전국 의대 정원 현황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교육부]
전국 의대 정원 현황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교육부]

입학정원이 50명 이하인 ‘미니 의대’ 사이에서는 “현재 정원으로는 충분한 지역인재를 선발하지 못하고 있다. 양질의 교육 위해서라도 정원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들은 이미 교수진과 강의·실습 여건을 갖춰 최대 100명까지도 증원에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다. 조 장관은 2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미니 의대가) 더 효율적으로 교육하려면 최소한 의대 입학정원이 80명 이상은 돼야 한다는 얘기가 대통령께 보고됐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미니 의대 증원에 힘을 싣고 있다. 윤석준 고려대 보건대학원장은 “의대 신설은 비용 대비 효과를 따져봐야 한다”며 “단기적으로는 지방 의대 정원의 대부분을 지역인재 전형으로 선발하면 졸업생의 절반은 지역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